티스토리 뷰

일상의조각들

2012년 3월 21일 수요일

SEESO .

신나고 재밌어 하던 일들도 무언가, 의무감이랄까. 심리적으로 '해야한다'고 생각하게 되면 시들해져 버리는 것 같다.

블로그도 사진도 영어도 일본어도 책읽기도 그래서 시들시들 흐릿해져버렸다.

글을 쓰면서도 무언가 자꾸 말을 보태고 또 보태야할 것만 같은 생각에 망설여진다고 해야하나.

비워야 채울 수 있음을 알면서도 비워내는 것이 어렵기만 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393,581
Today
2
Yesterday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