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생의조미료

그래도 당신을 응원해.

SEESO .

처음엔 아, 드디어 올 것이 왔구나 싶었는데 -


팬들의 마음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

하지만 도가 지나친 몇 사람으로 인해 어느새 마음이 훅, 물에 잠긴다.


모르겠다. 팬으로서 어디까지 응원할 수 있을지.

어디까지가 '팬'으로서의 영역인지 다시한번 곱씹어보는 시간이 될 것 같다.


불과 며칠 사이에 일어난 일들 중 아쉽지 않은 것은 없지만 그래도 당신을 응원해.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385,454
Today
0
Yesterday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