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구가 알려준 글입다공방에서 노트 3+1 이벤트를 해서 구입했다. 요즘은 배송이 참 빨라. 노트 이름이 재미있다.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 라이팅 노트라니. 이상의 날개를 인용했다. 글입다공방 스토어팜을 구경하다 보니 시인의 이름을 딴 잉크도 있고 노트도 있고 탐나는 물건이 많네. 잉크 컬러차트용 명함지가 너무 예쁘다.

박제가되어버린천재를아시오?

 

녹색에 금펄이 촘촘히 박힌 듯한 표지컬러가 예뻤다. 속지는 모눈종이로 되어있어서 방심하면 하늘 높이 치솟는 내 글씨의 길잡이가 될 듯.

 

그리고 펄이 자글자글한 잉크를 샀다. 펜을든오리 스토어팜에서. 주소가 귀엽다 펜덕이라니. 잉크만 사지는 않았고 저렴한 필기구도 세 개 샀는데 하나는 아이드로퍼 방식의 만년필이고, 만년 붓펜과 미공필 만년필이다.

잉크 박스가 참 곱네. 고양이가 창가에 앉아있는 모습이라니.
푸른색에는 은펄이, 붉은색에는 금펄이 가득하다.
책상에서 후다닥 찍다보니 예쁘게 안나와서 물찍찍이 인형으로 귀여움을 더해봄(?)

펄 잉크라 만년필에 넣기는 그래서 손가락 모양 딥펜을 꺼내보았다. 펜대는 어디서 구매했던 것인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다른 펜대에 비해 약간 두께감이 있고 그립부가 코르크 같이 무른 형태라 손이 편하다.

내 생각보다 잉크가 많이 묽었다. 끼적여본 종이도 그냥 굴러다니는 A4에 썼더니 번지고 펄이 하나도 안보였다. 다음에 흐름 팡팡 터지는 촉으로 써봐야겠다.

저럼이 만년필들

저렴하기도 하고 데몬(속이 보이는 펜)이라 궁금해서 장바구니에 담다 보니 세 자루나 사버렸다. 만듦새는 평범한 편. 붓펜 모양은 사용 전이라 붓 부분이 뻣뻣했는데 필기감이 어떨지는 잉크 주입을 해봐야 알 것 같다.

예쁜 컬러잉크 넣으면 좋을 듯한 투명한 바디

 

미공필 만년필은 여분의 펜촉이 하나 더 있었다. 뚜껑은 푸쉬캡, 스크류방식 두 가지로 모두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만년 붓펜과 미공필 만년필은 외형이 같고 촉만 다르다.

컨버터와 잉크주입용 스포이드가 함께 들어 있어 아이드로퍼 방식으로도, 컨버터를 이용해서도 사용할 수 있다. 잉크 빨리 넣어보고 싶다.

펜촉이 빠질까? 싶어서 잡아당겨 보았더니 피드가 통째로 빠졌다. 곱게 끼워놓고 쓰는 걸로...


SEESO LOG. 아꿈펭

시소의 블로그 놀이. 사소한 일상을 느리게 기록합니다. 나도 고양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