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소로그

글씨 연습

320x100



만년필에 잉크 채워두고 쓰지 않은지 꽤 됐다.

오랜만에 굳어버린 잉크를 닦아내고 깨끗해진 만년필을 보며 내가 너무 했네 싶었다.


파지법을 바꿨다.

내가 펜을 너무 꽉 쥐고 쓴다는 걸 이제서야 알았다.

어쩐지 글씨를 오래쓰면 손가락이 아프더라니...


파지법을 바꿨더니 글씨가 춤을 춘다. 엇박자로.

그래도 하루 한 장은 쓰자.

매일 포스팅 하지는 않더라도.




라 미 . 사 파 리 EF

쉐 퍼 . 브 라 운

자 우 림 . 2 7

      


ⓒ 오월의미르

반응형

'Luvin'it > 인생의 조미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배 가을 매트스모키메이크업 캡쳐  (0) 2017.09.24
글씨 연습  (0) 2015.08.04
그래도 당신을 응원해.  (0) 2015.07.23
이민우 음주운전? 그 오해와 진실  (0) 2015.02.28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시소의 취미생활

SEESOSSI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