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밍키야. 하고 부르면 지금도 반겨줄 것 같다. 그리운 녀석.



안녕.


ⓒ 오월의미르

이 글에 담긴 의견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