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소로그

안녕.

320x100


밍키야. 하고 부르면 지금도 반겨줄 것 같다. 그리운 녀석.



안녕.


ⓒ 오월의미르

반응형

'Photo > 반짝하는 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전과 비교해보면  (5) 2012.11.24
안녕.  (0) 2012.10.15
2012 티스토리 달력 사진공모전 - 모바일  (2) 2011.12.01
병원에 간 똘이  (2) 2011.03.23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시소의 취미생활

SEESOSSI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