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3월 8일 금요일 : 토요일까지 이어지는 먹는 일기

3주가 훌쩍 지났지만, 어쨌든 오랜만에 쓰는 오늘의 일기. 지난 8-9일 수원에 사는 친구 집에 다녀왔다. 이틀 꼬박 외출은 아기가 태어나고 거의 열 달만인가?

똑게로 키운 우리 아기, 고모랑 할머니랑 웃음꽃 피워가며 잘 놀고 잘 먹고 잘 잘거라 믿으면서도 약간 걱정은 되더라. 그래서 노트 두 장 빼곡하게 스케줄이나 놀고 먹을 때 특징들을 메모해서 아기 맡길 때 함께 전달했더니 이틀 내내 잘 놀고 잘 먹고 잘 잤다고 한다.

 

의식의 흐름대로 먹었던 것 사진들.

 

친구 어머니께서 만들어주신 맨두맨두

 

내내 그리워했던(?) 진미통닭. 역시 너무 맛있었다.

 

마지막으로 합류한 친구가 쏜 해물찜(꿀꺽)

 

저녁동안 신나게 먹고서 배 탕탕. 통닭에 만두에 해물찜까지 그게 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다.

 

닌텐도 스위치 - 마리오 카트

 

늦게까지 마리오카트 하고 놀았는데 만날 뒷 등수만 하다가 마지막의 마지막에서야 1등 한번 해봤다. 게임엔 영 소질이 없는 것 같음.

 

전날의 연장선. 열심히도 먹는다. 아침엔 라면이지?!

 

가장자리 바삭하게 부친 부침개

 

여기가 끝이냐고? 집에 가기전에 설빙 들러서 빙수 두개 조지고(...) 버스 타러 감. 역시 마지막 코스는 빙수가 최고다.

 

오랜만에 친구들 만나서 수다떨고 먹고 놀다보니 시간이 훌쩍 가버리더라. 집에 돌아와 하루 반나절 만에 만난 아기랑 뽀뽀 쪽 뒹굴뒹굴 하며 열심히 놀았다. 종종 아기 엄마가 아닌 '나'의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그 시간을 겪고 나면 더 사랑할 수 있는 것 같기도.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