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시와 마요나

마시어린이가 올해로 10살이 되었다. 마시 얼굴을 보고 있으면 아직도 아기 같은데 벌써 열 살이라니 어쩜 시간이 이리도 빠를까.

열 살이 되어도 참 예쁘다.

 

도톰하고 동그란 발도 여전히 귀엽다.

마요나 너는 또 언제 이렇게 컸니.

​마요나는 종이를 그렇게 찢는다. 상자로 된 스크래쳐 샀더니 귀퉁이를 야무지게도 씹어놨다.

​저기 뒤에 보이는 벽지도 마요나 작품이다. ^ㅁ^ 하하하하....

​둘이 사이좋게 건강히 잘 자라주었으면 하는 바람뿐. 우리 오래오래 사이좋게 지내자.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