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소로그

너란 고양이

320x100

​사진 크기가 왜 이리 제각각인지 모르겠지만, 마시어린이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얼굴 나오게 사진을 찍고 싶어도 늘 들이대고 들이대고 들이대는 녀석이라서 사진이 많지가 않아요.

 

소파에 누워있으면 쪼르르 달려오는 녀석.

 

 

이 사진은 볼 때마다 새우튀김 같아요.

 

반응형

'Photo > 고양이를 부탁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시와 마요나  (8) 2019.04.02
아직은 꼬꼬마  (0) 2016.06.05
마시와 아기고양이  (6) 2016.04.27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시소의 취미생활

SEESOSSI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