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게 핀 너는, 참으로 곱다.


외갓집에 곱게 핀,

할머니가 안 계셔도
용케 혼자 피었구나 - 싶어서
기분이 묘해졌다.


ⓒ 오월의미르



이 글에 담긴 의견 2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