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삭바삭



마음이 바삭바삭.
바싹 마르다 못해 바삭바삭 해졌다.

내 안의 빛이 깜빡깜빡. 어디로 숨었는지
순간, 아득해졌다.

안개 자욱한 길에 앞서 가는 차의 불빛만 따라가던 그날처럼.



at 아프리카앤소울


ⓒ 오월의미르



이 글에 담긴 의견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