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소로그

바삭바삭

320x100



마음이 바삭바삭.
바싹 마르다 못해 바삭바삭 해졌다.

내 안의 빛이 깜빡깜빡. 어디로 숨었는지
순간, 아득해졌다.

안개 자욱한 길에 앞서 가는 차의 불빛만 따라가던 그날처럼.



at 아프리카앤소울


ⓒ 오월의미르



반응형

'Photo > 반짝하는 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저 바라보기만 해서는  (1) 2013.11.30
바삭바삭  (0) 2013.05.28
곱게 핀 너는, 참으로 곱다.  (2) 2013.05.16
벚 꽃 엔 딩  (2) 2013.04.15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시소의 취미생활

SEESOSSI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