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시어린이는 마시야 이리 와~ 하고 부르면 도도도 달려옵니다. 2015년에 찍은 사진이니 자그마치 5년 전이네요. 마요나와 아기 없이 관심을 독차지하던 시절의 마시 사진이에요. 제 눈엔 한껏 아기 같은 느낌이 있는데 다른 분들께는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어요.

발라당 누워서 허공에 꾹꾹이 하는 마시

마시는 팔을 베거나 무릎에 앉아있는 것도 참 좋아해요. 무릎에 앉을 때면 좁아도 꼭 거기 앉고 싶어서 발에 힘을 꾹 줍니다. 힘을 잔뜩 주고 있는 발이 너무 귀여워요. #고양이는_왜_이러는걸까 라는 해시태그를 종종 달기도 했었어요.

팔을 꼭 끌어안은 마시
나는 무릎 아래로 내려가지 않겠다!

마시가 가끔 제 자리를 차지하고 누우면 비켜달라고 이야길 하는데 이 날은 귀찮다고 꼬리만 휙휙, 움직일 생각을 않더라고요.

마시야 나도 좀 눕자

표정이 영 귀찮아 보이죠? 바닥에 접착제 바른 듯이 찰싹 붙어서 일어나질 않았어요.

몹시 귀찮은 표정의 마시

요즘도 마시는 부르면 달려와서 웅냥냥냥(아마도 나를 어서 쓰다듬거라) 하는데요. 그럴 때마다 한결같은 마시의 사랑을 느끼는 기분입니다. 이리 와~ 하면 품에 쏙 안기는 마시 영상 보시고 오늘도 힘나는 하루 보내시길 바랄게요!

마시야 이리와~

 


SEESO LOG. 아꿈펭

시소의 블로그 놀이. 사소한 일상을 느리게 기록합니다. 나도 고양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