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소로그

어제의고양이 : 한밤중 침대 곁을 지키던 마시마요나

이사 오기 전에 살던 집에서 밤중에 혼자 있는 일이 종종 있었다. 그때마다 마시랑 마요나가 곁에 앉아 든든하게 체온을 나눠주던 기억이 있다. 아이폰 리퍼 전에 백업하려다 찾은 사진들 보며 마음이 몽글몽글해진다.

분홍코 마요나
뭘 보고 있었을까?
표정을 보니 장난감을 보았던 걸까 싶다.
눈만 마주치면 발라당 눕는 마시어린이
덩치는 커도 내눈엔 여전히 어린이
카라는 왜 썼었지(기억이 안남)
고개만 돌리면 늘 곁에 있는 마시

예전 사진 뒤져서 찾았는데 언제 찍은 사진인지 확인도 못해서 잘 모르겠다. 대략 3년 전쯤이 아닐까 싶은데. 고양이들은 참 나일 먹어도 귀엽고 사랑스럽네! 이번 주말도 잘 보낼 수 있기를 바라본다.

320x100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시소의 취미생활

SEESOSSI

활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