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가끔 냥줍(고양이를 길에서 줍는 일)에 대한 글을 봅니다. 주의사항들을 보다 보면 깨끗한 아기 고양이는 주변에 어미가 있을 수 있으니 데려가지 마세요!라는 글이 많은데요. 밤이라면 그렇겠지만 오전이나 한낮에 소리 높여 우는 아기 고양이가 혼자 있다면, 어미가 데리러 오지 못하는 것일 수 있어요. 그런 경우 살아남지 못할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길 위에 홀로 살아가기에 너무 어린 경우가 많거든요.

마요나를 처음 만난 날

마요나를 처음 만났을 때 아주 말끔했어요. 어미가 거처를 이동하다 혼자 떨어진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 날은 아침부터 아기 고양이의 높은 울음소리가 들려서 밖을 내다보았습니다. 맞은편 집 2층 발코니에서 콩만 해 보이는 게 목청껏 울며 꼬물꼬물 움직이고 있었어요. 남의 집이기도 했고, 어미가 데려가겠지 하고 안 들리는 척해보았었죠. 저는 이미 여러 번의 임시보호와 입양 보낸 경험을 가지고 있었고, 솔직히 말하면 그 무게가 무거워 더 이상 들여다보고 싶지 않았어요.

처음 만난 날 마요나

외출했다 집에 돌아와 보니 시간이 한참이나 지났는데도 계속 울음소리가 들리더라고요. 집에 들어가려는데 맞은편 집에 사는 아저씨가 내내 울던 아기 고양이를 대문 앞에 내려놓으셨어요. 아마 그분도 어미 고양이를 기다렸던 게 아닐까 생각해요. 어린 게 2층 난간을 왔다 갔다 하니 내놓으면 어떻게든 살겠지 했을 거예요.

멀찍이 보일 땐 애써 못 본 척했는데, 차가 다니는 주택가 골목길에서 이 작은 고양이가 빽빽 울며 닫힌 차고 문 밑으로 머리를 계속 들이밀고 있는 걸 보니 그냥 두고 갈 수가 없었어요. 입양이라도 보내야지 하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시간이 훌쩍 흘러버렸습니다.

아직도 그때의 선택이 잘한 일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마요나랑 서로에게 성을 낼 때도 많아서 자주 반성의 시간을 갖습니다. 어쨌든 마요나에게 지금의 삶이 행복하길 바라요.

냥줍은 신중히

심각한 위험에 빠져 있다면 바로 구출하는 것이 맞아요. 하지만 아무도 없는 아기 고양이인 것 같이 보여도 함부로 만지지 말고 시간을 두고 조금 지켜봐 주세요. 그리고 내가 책임질 수 없다면 다른 사람도 책임질 수 없다는 걸 염두에 두셨으면 좋겠어요. 좋은 가족을 만나 입양을 가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도 수없이 많아요. 만약의 만약까지 생각하고 움직여주세요. 세상의 모든 고양이가 배부르고 따뜻하고 평온하길 바라며 글을 마칩니다.

 

 

마시와 아기고양이

​지난 주말 냥줍을 했다. 실은 오전부터 아깽이(아기고양이) 울음소리가 삐약삐약 들렸는데 내다보니 보이질 않더라. 건너편 집 이층부근에서 소리가 나는 것 같았는데, 더이상 업둥냥을 돌보�

blog.soluv.me

 

아직은 꼬꼬마

꼬꼬쟁이 사진 모음. 4월 28일에 찍은 사진이다. 꼬꼬마 이름은 마요나, 줄여서 마요라고 부르기로 했다. '요나야' '마요나' 라고 부르기도 한다. ​ ​ ​ ​ ​ ​ ​ ​ ​ 마요는 쑥쑥 자라고 있

blog.soluv.me

하루에 하나씩, 소소하고 기분좋은 일이 있기를 :)

반응형

SEESO LOG. 아꿈펭

시소의 블로그 놀이. 사소한 일상을 느리게 기록합니다. 나도 고양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