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소로그

어제의고양이 : 드러눕기의 대가 마시와 마요나

마시는 머리를 쓰다듬어 주는 걸 좋아한다. 아주 어릴 적엔 내 손에 자석이 들어있나 싶을 정도로 손바닥이 보이면 머리를 착 갖다 대곤 했다. 고양이도 날이 더울 땐 맨바닥에 누워 더위를 식힌다. 요즘도 더워서 바닥에 눌어붙은(?) 마시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더울 땐 거실에 드러눕자

 

마시는 나를 보면 일단 발라당 눕는다. 나를 어서 쓰다듬어라~ 하는 표정으로. 내가 반응이 없으면 따라다니며 애옹거린다.

2018년 10월 6일의 트윗

화장실 치우다 뒤를 보니 발라당 누워있는 마시

마요나는 냉장고 위에서 고개를 빼꼼

카메라로 사진만 찍으니 마시가 따라다니면서 쓰다듬기를 요구하기 시작했다. (동영상은 구글 포토에 백업하고 폰에서 삭제했더니 못 찾겠어서 링크를 가져왔다. 영상 원본 찾으면 수정할지도?)

머리 쓰담 해줘

이럴 때 보면 여전히 아기 같다. 내가 마시 더러 아기 같다고 하면 친구들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지만 말이다. 내겐 여전히 작고(?) 귀여운 마시어린이.

절묘한 모자이크(?)

사진을 확대해보니 마요나 얼굴이 마시 꼬리에 쏙 가려져서 웃었다. 아직도 못 올린 사진이 너무 많다. 좀 더 부지런을 떨어야겠다.

320x100

이 글의 태그

블로그의 정보

시소의 취미생활

SEESOSSI

활동하기